쿠팡 불매 운동에 대한 짧은 생각 가타부타

요즘 쿠팡 불매 운동 얘기가 자주 보이는데, 내가 보기엔 답이 없어 보인다.

1. 배송 업계에서 쿠팡이 딱히 '더' 악하지 않다. 
실제로 쿠팡맨/로켓맨으로 일하던 분 (2명)과 얘기해 본 결과, 쿠팡이 더 좋은 대우를 해준다고 호감을 갖고 있었다. 
악명 높은 상하차를 헐값에 자체 인력으로 해결하는 쿠팡과 무료로 택배 기사에게 떠미는 다른 택배회사, 어느 쪽이 더 악한가?

2. 쿠팡의 서비스와 가성비는 월등하다.
쿠팡은 1~2번 배송비 값의 월정액으로 무제한 무료 배송하는데, 이는 한해 몇 천 억 씩 적자를 내며 경쟁사 죽이기 정책을 펴기에 가능한 일이다. 다른 회사들보다 택배기사들을 더 착취해서 가격 경쟁력을 가지는 것이 아니다. (착취는 다들 비슷한 수준이고, 굳이 따지자면 쿠팡이 오히려 덜 하는 편이다) 
이는 쿠팡이 태우는 몇 천억을 통해 실질적으로 이득을 보는 소비자들에게 쿠팡 불매 운동을 매우 어렵게 만든다.

3. 쿠팡과 다른 배송 업체가 모두 악하다면, 대안은 있는가?
택배 기사의 처우를 위해 불매 운동이 실효를 가지려면, 쿠팡 불매가 아니라 택배 불매가 되어야 한다.
요즘 같은 이커머스 시대에, 온라인 구매 안 하고 오프라인에서만 물건을 살 자신이 있다면 불매 행동도 가능하다. 그러나 이것이 제대로 먹힐 수 있을까? 내 편의를 버리고 장기간 오프라인 구매만으로 참을 수 있는 사람이 몇이나 되는가?

게다가 오프라인 구매는 과연 온라인 구매보다 더 도덕적인가? 오프라인 대형 매장이 지역 상권을 무너뜨리고 직원들에게 갑질한다고 탓하던 일이 불과 몇 년 전이다. 그 때로 돌아간다고 해서 물류 관련 노동자들의 권익이 얼마나 향상될 것인가?

결국 이는 쿠팡의 하나 문제도, 택배 업계만의 문제도 아니다. 우리 모두가 노동자고, 노동자로서 연대감을 가지고 행동할 수 있느냐의 문제다. 

따라서 쿠팡이나 택배 불매운동보다는, 우체국 노조와 비우체국 노조가 벌이는 밥그릇 싸움부터 말리고 서로 연대하도록 촉구하는 편이 낫다.


덧글

  • 함부르거 2021/06/21 14:32 # 답글

    최악과 차악 중에 최악을 벌함으로서 차악을 경계하게 만든다는 효과가 있지요. 말씀하신 게 틀린 건 아니지만 두드러지게 문제를 일으키는 업체에 대한 소비자운동이 업계에 경고를 날린다는 측면이 더 중요하지 않을까 합니다.

    운동의 효과도 노동자 연대보다는 소비자운동이 더 좋고 말이죠. '소비자'라는 집단은 광범위한 사람들을 포괄 가능하지만 노동자란 집단은 소수에 그칠 수 밖에 없으니 말입니다.
  • 르혼 2021/06/21 18:00 #

    말씀 자체는 맞는데, 쿠팡이 최악이고 다른 배송 업체들이 차악이냐 하면 그건 아니라는 게 제 생각입니다.
  • 나인테일 2021/06/21 16:33 # 답글

    야간 배송을 없애버리게 되면 기존 야간 배송에 투입되던 사람들은 일자리를 잃을 뿐이겠지요. 언제는 기존 물류업체들이 지입차 위주 외주 경영 하던 것에서 쿠팡이 비용부담 감수하고 차도 사람도 직접 회사에서 관리하는 방식으로 가니깐 좋다고 하더니만....
  • 르혼 2021/06/21 18:01 #

    실제로 쿠팡맨들은 쿠팡에 대해 호감을 가지고 있더군요. 다른 택배회사들은 고용 조차도 안 하고 '개인 사업자'로 내모는 데 비해 쿠팡은 그래도 고용이라도 해주니까요.

    사정 모르는 속 편한 오지라퍼들이 감놔라 배놔라 한다는 느낌입니다.
  • 스카라드 2021/06/21 20:57 # 답글

    쿠팡의 비극에는 쿠팡에 주문배송을 하는 많은 소비자들도 책임이 절반 정도 있지요. 폭주하는 주문량이 결국 물류센터 화제든지 노동OTL로 죽어가는 근로자들의 희생을 불렀지요. 사람들이 잠시 몸을 움직여서 유통업체가 가는 것도 귀찮아 하는 시대라서 택배 장사판의 비극은 계속될겁니다.
  • 르혼 2021/06/21 23:45 #

    주문량만의 문제가 아니라, 아시아 특유의 '사람을 갈아넣는 시스템'이 문제죠.

    사람들이 평등보다 서열을 체화하고 있기 때문에, 자기보다 더 어려운 처지의 노동자와 연대하지 않고 그들을 밟고 올라가려는 것이 삶의 기본 자세가 됩니다. 이런 사회에서는 가진 자가 더 가지는 빈익빈부익부 현상이 일어날 수 밖에 없습니다.

    해결하려면 크게는 노동자 전체, 작게는 동종 업계 안에서의 연대 의식이 필요합니다. 예를 들어 택배 기사들이 파업한다고 할 때, 업체 막론하고 총파업에 돌입하는 연대가 있어야 하죠.

    그런데 당장 노조부터가 자기보다 못한 하청 업체 직원들이 정규직 되면 안 된다고 땡깡을 부리잖아요. 제가 보기엔 쿠팡이 아니라 이런 연대 의식의 부재가 근본 원인입니다.
  • 채널 2nd™ 2021/06/21 21:41 # 답글

    나라가 어째서인지 '개판'이 되어 버렸는지라

    쿠팡 불매 운동을 하든 우체국 불매 운동을 하든, 삼성 불매 운동을 하든, 닛산 불매 운동을 하든 << 어느 쪽을 골라도 꽝~일 뿐.

  • 르혼 2021/06/21 23:47 #

    나라는 개판에서 점차 자리를 잡아가고 있는 상황입니다만.

    전 머리 좀 길렀다고 경찰에게 잡혀가고, 일본 애니 봤다고 매국노라고 욕 먹는 세상으로 돌아가고 싶지는 않습니다.
  • 채널 2nd™ 2021/06/22 06:44 #

    좋습니다. 부정적인 파도 속에서도 하나의 긍정적인 꼬투리를 찾아내서 사는 것은 참 좋습니다.

    (머리는 ㅎㅎ 나도 잘려본 적이 있는 지라 기분이 좋다고는 할 수 없지만.... 닜뽄 애니 따위 보는 것들은 '매국노' 맞습니다. << 비록 김대중이가 살짝 숨통을 열어준 것은 맞지만서도, 아니 댓통령이 NO JAPAN하는 나라에서 닜뽄 애니라니요?)
  • 르혼 2021/06/22 12:20 #

    부정적인 파도 속에서 긍정적인 거 하나가 있는 게 아니라, 점점 나아지고 있는 거대한 흐름 속에서 아직 안 좋은 것들이 곳곳에 남아 있는 거죠.

    국민은 꿀꿀이 죽도 못 먹어서 굶어 죽고, 모든 공무원이 썩어서 뇌물 없으면 일이 안 돌아가고, 군대는 물론이고 직장에서도 윗사람들에게 두들며 맞으며 살던 시기가 그리 오래 전이 아닙니다.

    지금도 일부는 현재 진행형이지만, 예전에는 일부가 아니라 '전부' 그랬다는 것을 생각해 보세요. 학교에 건물 새로 세운다고 방학 때 강제로 불려나가 8얼 뙤약빝 밑에서 돌 골라내던 일이 아직 40년이 채 안되었군요.

    그때보다 지금이 더 나빠서 나라가 '망가지고 있다'고 생각하신다면 생각을 좀 잘못 하시는 겁니다.
  • dex 2021/06/22 14:47 # 삭제 답글

    Solidarity! 만국의 노동자여 단결하라!
  • 르혼 2021/06/24 11:21 #

    그러고 보면 노동자들의 권익 차이가 국내도 문제지만 국제적으로도 문제입니다.
  • prohibere 2021/06/23 00:23 # 답글

    불매가 노동자에게 도움이 되는가, 착한기업이라고 졸라게 사주는게 도움이 되는가. 라고 하면 일선 노동자 입장에선 어느거나 헬이라고 말해주고 싶지요 ㅋㅋㅋ 거진다 알바다 다름 없는 계약직인데 결국 일없어서 짤리기 or 처리능력 넘어서는 일거리때문에 갈리기 ㅋㅋ
  • 르혼 2021/06/24 11:19 #

    업계가 다 개판인데 특정 기업 불매 운동이 무슨 쓸모일까 싶죠.
    그보다는 대기업, 중소기업, 영세기업으로 나눈 현행 노동 관련 법들부터 정비해야 한다고 봅니다. 5인 미만 사업장에는 모든 안전장치들이 적용 안 되는데, 그런 환경에서 일하는 노동자가 전체의 60%.... 대기업 귀족 노조들이 거대 자본과 영합하여 제 뱃살만 불린 결과가 이겁니다.
댓글 입력 영역